잉글랜드 EFL컵 1월 6일 첼시 : 토트넘 훗스퍼

작성자 정보

  • 커뮤니티M 작성
  • 479 조회
  • 작성일

본문

◈첼시 FC (무승승무무)

이전 8강전서 브렌트포드를 2-0으로 꺾고 올라왔다. 이후 리그 3경기서 1승 2무로 준수한 흐름을 가져갔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일방적으로 밀릴 경기는 아니다. 다만 투헬 감독은 선수 관리라는 난제에 봉착했다. 루카쿠(FW, 최근 5경기 3골)가 이탈리아 한 매체와 인터뷰를 했고, 인터 밀란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뜻을 보였다. 투헬 감독은 직전 리버풀 전서 그를 명단 제외하며 선수를 보호했으나 미래가 불투명하다. 하베르츠(CM)를 다시 제로톱으로 활용하는 방안이 있지만 실속없는 그의 공격으론 상대 후방 라인을 적절히 공략하긴 힘들다. 베르너(LW, 최근 5경기 3골 1도움) 역시 여전히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무득점에 그쳐도 이상한 그림이 아니다. 수비 역시 최근 흔들리는 빈도가 잦다. 앞선 3경기서 클린 시트 경기는 없었다. 캉테(CDM)-코바시치(CM) 조합이 1차 저지선을 잘 세우고 있지만 뤼디거-실바-찰로바로 이어지는 스리백이 배후 공간을 내주는 빈도가 높아진다. 커버 범위도 한정적이라 측면 공격 또한 쉽게 허용한다. 게다가 멘디(GK)가 네이션스컵 차출로 팀을 잠시 떠난다. 컵 대회마다 케파(GK)가 맹활약했지만 불안은 분명하다. 1실점 정도는 여유롭게 열어두는 편이 낫다.



◈토트넘 FC (무승승무승)

상대에 비해 근소 전력 열세를 띈다. 하지만 그 차이가 크지 않다. 충분히 저항 가능하다는게 중론이다. 부상이나 징계 이탈자 또한 상대보다 적어 베스트 라인업 가동에 큰 무리가 없다. 승점 확보 이상을 노린다. 확실히 수비가 잡혔다. 콘테 체제서 스리백이 라인을 잡으며 안정감을 높인다. 단적인 예로 누누 감독 체제에선 75분당 1실점을 기록한 반면, 콘테 체제에선 180분당 1실점을 내주는데 그쳤다. 데이비스(CB)를 스리백 한 축으로 기용해 빌드업 문제와 일대일 마킹 문제를 다 잡았고, 스킵(CDM)이 윗선에서 상대 중원을 쓸고 있어 상대 제로톱 전술에도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1차전 클린 시트 달성 역시 허황된 목표로 비치진 않는다. 공격진에선 손흥민(LW, 최근 5경기 2골 1도움) 분전이 반갑다. 코로나19 확진으로 고생했지만 복귀 후, 빠르게 퍼포먼스를 찾으며 공격 포인트를 양산한다. 체력적인 문제가 발목을 잡지만 ‘쓰면 쓸수록 강해진다’의 표본을 보여준다. 그의 헌신 덕에 케인(FW, 최근 5경기 3골)과 모우라(RW, 최근 5경기 2골 2도움)가 쉽게 공간을 점유하고 라인을 끌어올릴 수 있다. 이들의 시너지가 잘 맞춰진다면 1~2득점 생산은 평이하다.



◈코멘트

근소 전력 우세를 앞세운 첼시가 상대를 몰아칠 준비를 마쳤다. 최근 맞대결 전적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지만 윗선의 잡음이 계속되는 상황서 경기를 압도하기란 난도가 높다. 오히려 공·수 밸런스를 잘 맞춰가며 무패 행진을 길게 잇는 중인 토트넘이 원정 불리를 뒤로하고 1차전 승기를 잡을 예정이다. 토트넘 승, 언더 ▼(2.5점 기준)를 예상하는 쪽이 옳다.



◈추천 배팅

[[승패]] : 토트넘 승

[[핸디]] : -1.0 토트넘 승

[[U/O]] : 2.5 언더 ▼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토토밥도둑 - 먹튀검증 토토커뮤니티 에서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당첨금포함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