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강사녀랑 ㅅㅅ한 썰

작성자 정보

  • 토토밥도둑 작성
  • 7,674 조회
  • 0 추천
  • 작성일

본문

91년도 였던걸로 기억이 납니다... 그때 일어학원을 다녔었습니다... 일어 강사가 나이는 20대 후반... 저는 그때 막 20대로 들어선... 한창 떡의 세계에 빠져들던 그 무렵입니다... 

제가 그시절에 좀 많이(^^) 귀여운 스탈이었습니다...그 강사분이 저를 유난하게 귀여워 했었습니다...동경유학 마치고 돌아와 일어 강사하며 혼자 살던 걸인데...스탈이 꽤 섹시 했었습니다...가끔 다 함께 저녁이라도 먹으러 갈때면 제 팔짱을 끼기도 하고 그럼 다른 사람들이 쟤 넘 이뻐하는 거 아냐~~~ 하기도 하고... 저는 제 팔에 느껴지는 묵직한 가슴 느낌에 그저 불끈불끈...^^ 

가끔 밖에서 만나서 저 밥두 사주고...제가 또 한창 떡에 왕성한 호기심을 보이던 시절이라...모 지금도 그렇지만... 이 걸과 혹시 떡을 칠 수 있을까 하는 상상을 하기도 하곤 했었습니다... 가끔 수업중에도 그생각하다가 시간이 다 가는 경우도...^^ 

그러다 제가 학원을 옮긴 뒤에도 가끔 전화하고... 당시 제가 사귀던...정확히 말하면 함께 떡치던...냄비가 전공이 시각디자인 이었는데... 어디서 일본어 책을 가져와선 저보고 번역 좀 해놓으라며... 그래서 이거 해주면 내가 하자는 모양대로 떡 칠래? 했다가 욕먹구...^^ 암튼 그거 하다가 좀 막히는게 있어서 그 강사 걸한테 좀 도와달라 했습니다... 집으로 가져 오라더군여...그땐 머 이메일이 있던 시절도 아니고... 

역삼동 어딘가 원룸에서 혼자 살고 있었습니다...전에 한번 잠깐 가본 적이 있어서 쉽게 찾아갑니다... 오후 아무때나 오라 했었기에 시간 약속없이 그냥 갔습니다... 벨 누르는데... 암 소리 안납니다... 

한번 더 누릅니다...반응없습니다...이거 사람 오라 해 놓구 어디 간거야..씨앙... 문고리를 화악 잡아보는데...문이 열립니다... 들어가면 조그만 부엌이 있고 지나면 옆에 욕실 그리고 바로 침실이 나오는 구조인데 욕실에서 인기척이 있습니다...아마도 샤워하다가 벨소리를 못 들은 듯... 

욕실문이 화악 열리는데... 위에 허리보다 조금 더 내려오는 반팔 티 만을 입고 나오는...눈이 마주치고... 제눈은 바로 밑으로 가는데...시커먼...아주 아주...무성한... 제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걸 깜짝 놀라며...언제 왔어...하며 짧은 티를 억지로 끌어내려 그 시커먼걸 가려 보려 합니다... 아...방금여...벨 눌렀는데...문이 열려 있길래... 말을 하면서도 시선을 그곳에서 땔수가 없습니다... 당연 제 동생 불끈불끈... 약간 홍조를 띤 걸이 급한대로 타올로 치마를 만들어 가립니다... 저두 의자 에 앉고... 근대 옷을 더 안입고 위에 짧은 티...아래 타올로 두른 치마(?) 복장을 유지한채 걸도 제 앞의 의자에 앉고... 

제 눈이 자꾸 다리 사이로 갑니다... 멀 자꾸 보냐... 제 얼굴이 졸 빨게 집니다...떡은 좋아해도 아직 얼굴은 얇던 시절이라...걸이 사알짝 쪼개더니...불끈 성난 제 거기에 잠시 시선을 둡니다... 너... 첨 봤지...멀요...아 네에...^^첨보긴...내숭을 깝니다...머리속이 바쁘게 돌아가며 오늘 철저히 내숭 까면 떡칠수 있겠다 계산이 됩니다...중고등학교 시절 우리들의 우상이었던 실비아 크리스텔의 '개인교수'가 떠 오르기도 하고...^^ 

당시 제 복장은 그 당시엔 잘 나가던 하늘하늘한 반바지에 마로 된 '마이'  지금 보면 촌스러울지 모르지만 당시엔 그게 꽤 멋있었습니다... 그 하늘하늘한 반바지 위로 제 동생 완전히 성이나서...바지가 뚫어지던가 제 동생이 부러지던가 할 절대절명의 상황... 내숭까기로 작정한 나는...얼굴이 발그레해 집니다...아유...진짜 귀엽다...너.... 

좀 더 찐하게 귀여워 해 주길 바라며 계속 내숭을 깝니다...너 여자친구랑 혹시 손만 잡아본거 아냐... 아네여 그런건... 또 얼굴 빨게 집니다...깔깔깔...자지러 집니다... 

너...이거 왜 이래...제 성난 그넘을 손가락으로 살짝 건드립니다... 아유...저기여...창피해 합니다.^^ 한번 꺼내봐...네에? 제 얼굴은 터질듯이 빨게집니다...거봐 내가 이럴줄 알았어...진짜 귀엽다... 그 상황에서 머리속을 바쁘게 굴립니다...축구로 말하면 아직은 주어진 챤스에만 충실하지 스스로 챤스를 만들어내는 실력이 모자라던 그 시절...그래도 미약하나마 킬러본능이 지금 먼가 내질러라 하는 상황이라는 걸 저에게 마구마구 일깨워줍니다... 

그래서 미친척...아니면 다시 안보면 되지 하는 심정으로 벌떡 일어서서 벨트를 풉니다... 어머 너 모하니... 그녀가 머라 말릴 틈도 없이...꺼내 보라면서여...하며 화악 꺼냅니다...^^ 꺄악... 황급히 뒤로 물러나는 그녀...하지만 눈을 감거나 하진 않습니다...^^ ...머야 머야...미쳤어... 그녀도 얼굴에 홍조를 띠곤...제 걸 봅니다...깔깔 웃으며...근대 생각보다 크네.... 음? 생각보다? 

챤스다 싶어서... 그럼 생각해 본적 있어여? 했더니... 어쭈...그래 있다... 내가 원래 너 귀여워 했자나... 누나가 원래 귀여운 남자 쫌 좋아한다...^^ 해서... 나두 생각 많이 했었는데... 했더니...너 혹시 내 생각하면서 이상한 짓 한거 아냐?  아네여 그냥 꿈에...어? 그럼 혹시 몽.....정...... 하더니 또 깔깔 웃습니다...아유 귀여워...하며...  그러더니 어느새 제 물건을 잡았습니다... 어 모해여... 오늘 누나랑 잼있게 놀자...근데 오늘만이야...나중에 또 와서 때쓰고 그러면 안돼...하며...마구마구 먹습니다... 

후루룩.. 첩첩첩..후룩 후룩...쐐액쐐액...그러면서 양손으론 제 X알을 사알살...스물스물하게... 온몸이 감전된 듯 찌릿 찌릿...뒷골까지 땡깁니다...걸의 어깨를 부여잡고...그러다 가슴을...참기 힘들어집니다... 

걸이 침대위로 누으며...이제 니가 해봐...네...선생님....^^...냉큼 올라갑니다... 걸이 알아서 티를 벗고 치마(?)도 걷어 버립니다... 다시봐도 엄청 무성합니다...그것 하나하나를 침을 발라 넘기고...그래야 진짜가 보이자나여...ㅎㅎ 좀전에 나한테 해 준것처럼...후루룩.. 첩첩첩..후룩 후룩...쐐액쐐액... 

걸의 몸이 들썩들썩...난리가 납니다...그리곤 삽입....전에 우연히 가방에 들어있던 먹는 피임약을 본적이 있습니다...그래서 아무 생각없이 안에다 션하게... 마지막 한방울까지 남김없이 몸을 부르르 떨며 내보냅니다... 

정말 그날 한번 뿐이었습니다...그뒤론 사실 연락할 일도 없었고...제가 얼마 안있어 일본 갔다가 또 군대 갔거든요... 

지금은 모하실려나... 아직 강사 하고 계신가...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토토밥도둑 - 먹튀검증 토토커뮤니티 에서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당첨금포함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