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잔데 아재한테 강간당하고 임신까지 한 썰

작성자 정보

  • 토토밥도둑 작성
  • 389 조회
  • 0 추천
  • 작성일

본문

나 20살때

요가 바지 같은거 분홍색입고

위에 붙는 티셔츠 입고 가는데

스포츠카 탄 아재가

딱봐도 30넘음

명함을 줌.


잘기억은 안나는데

그때 차타고 우리집까지 따라왔던것같음.


다음날.

집앞에 와있다고 나오라고 

연락이 왔음.


나는 순진한 마음에 그냥 나갔는데

차타고 좀 좋은 한정식집 가서

밥을 사줌.


그러더니 고속도로를 탔음.

난 그냥 아재가 좋은 구경거리 보여주려나 했는데

갑자기 고속도로 외곽에 차를 세우고

나를 내리더니

선 채로 내 바지를 내리고 섹스를

시도 하려했음.


지금 생각하면 개노답.


아무튼 나는 그때 아다였는데

그 아재랑 밥 먹는건 좋았는데

섹스같은건 생각도 안했어서

계속 옷을 끄잡아 올렸음

남자는 계속 바지를 내리고 고추를 넣을려고함.


그후로 집와서 연락안하는데

문자로 집을  마련해줄테니

애인하자는 연락이 옴.


미친건가?




무튼 그렇게 동거해서 1년 살았는데

유부남이었음

애도 있고

나중에 마누라한테 걸려서 머리끄댕이 잡힘


지금은 정리하고 그때 받은 돈으로 도곡동에 타워펠리스에서

살고있음

애는 그 마누라가 키우고 있음 만나지는 못함

그래도 후회는 없음

그때 이 남자 못만났으면 어휴 말하기도 끔찍함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토토밥도둑 - 먹튀검증 토토커뮤니티 에서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당첨금포함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