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간호조무사랑 ㅅㅅ한 썰

작성자 정보

  • 토토밥도둑 작성
  • 6,379 조회
  • 0 추천
  • 작성일

본문

내가 병원에서 일할 때 였어,,

거기에는 병원 직원들 그리고,, 간호사들,, 그리고 간호조무사들이 있지..

간호사들을 노리기에는 내가 너무 부족하고,,

그래서 간호조무사를 노리자고 맘먹고,,

괜히 지나다니면서,, 흘깃흘깃 스캔을 했는데..

역시 오히려,, 간호사보다 간호조무사 애들이 놀던애들이라 그런지 더 이쁘더라,,


근데 나보다 나이가 두 세살 많더라,,

그리고 그 중에 정말 이쁜 조무사가 있었어,,

하얀피부에 눈은 땡그래가지고,, 진짜 빛이 났었어,,

나의 삶의 이유였지,, 힘든 업무를 해쳐나가는,,

잠깐의 순간이라도 그녀와 마주치거나,, 혼자 지나가면서 스치면서 볼때,,, 나는 너무 행복했어,, 너무나도 갖고 싶었지..


그러다 그녀는 어떤 사람일까, 궁금해서,, 인터넷으로 이리저리 뒤지다가,,

순간 심장이 덜컥내려앉더라,,

역시나 이쁜여자들은 다 남친이 있어,,

근데 남친도,, 남자인 내가 봐도 너무 멋있더라,, 

키도 엄청 크고,, 코도 높고,, 말근육에,, 딱 여자들이 좋아하게 생겼어,,

그리고 그들이 노는 사진들,, 그들의 친구들,, 보니까,, 너무 나랑 수준차이나게 놀더라,, ㅅㅂ

정말 어른같이 노는거같아 ㅋㅋㅋ 나는 너무 ㅄ같고,, 어린애같고,,

이런 내 자신을 아니까,, 너무 힘들더라,,진짜

몇년째 혼자 끙끙 앓기만하고,,


어렵사리.. 말 붙인적도 몇번있었어,, 그럴때마다 심장이 콩닥콩닥,,ㅎㅎ

그러다 그냥 어느정도 말을 아주 약간 편하게 할 수 있게 되었어,,

물론 그 여자는 계속 남친이 있지 ㅋㅋ

근데 내가 말을 건네면서도,, 내가 너무 좋아하는 티를 내는 거 같은거야,, 

그 여자도 눈치가 있으니 알았겠지..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나는 그 병원을 그만뒀어,,,

그러다 몇년 지나고,, 사실 그 몇년 사이에도 나는 늘 그녀가 뭐하는지 찾아서 봤었어,,

역시나,, 다가갈수 없는 어떤 벽이 느껴지고,,

근데,, 맞아,, 경제적으로도,, 내 능력으로도 외모로도,, 어떤거로도 어울릴수가 없지..


근데 몇년후 그녀와 동네 번화가에서 마주치게됐어,,

내가 알기로 남친이랑 헤어졌다는걸 알고는 있었어,,

내가 아는척을 했는데.. 그여자가 반갑게 맞아주더라,,기억해주더라고 ㅎㅎ

그래서 이런저런 잘지냈냐는 이야기 형식적인 이야기하다가,,


내가 무슨 용기로,, 그랬는지 참,, 술한잔 하자고 했어,, 근데 그여자가 술을 진짜 좋아해..ㅋㅋ

그래서 그러자고 하고,, 술집에 갔지..

사진보면 맨날 비싼술 먹던데..

근데 그냥 소주 먹었어 ㅋㅋㅋㅋ 그래도 좋아하더라,,


계속 대화를 하는데,, 진짜 너무 떨리는거야,, 술따라줄때 침착하느라 너무 힘들었음..

이런저런 대화 안끊기게 하는것도 너무 힘들었구 말야,, 관심사가 너무 다르고,, 그러니까말야,,

그래도 이런저런 대화하다가,,

좀 가까워진거같아서,, 전번 주고 받고,,

카톡도 하다가,,

다음에 다시 만나기로했지.. 

나는 그쪽에서 먼저 그러길래.. 진짜,, 이제 나에게도 행운이 오는구나 생각했지..


그러고 두번째 만나는 날,, 좀더 비싼 술집에 갔어,, 사케먹으러갔어, ㅋㅋ

내가 좀 돈도 없이 사는데,, 진짜 큰맘먹고 돈쓰러간거야 ,,

그렇게 같이 마시면서 대화하는데,, 정말 좋아하더라,, 

사람이 참 밝고 이뻐 ㅎㅎ


그러다 내가 술기운이 들어서인지.. 뭔가 자신감이 생기더라,,

계속 뚫어지게 쳐다봤어 ,,

내가 ' 혹시,, 그거 알아요?' 라고 물어봤어,,


그래서 그녀가 ' 어떤거요?' 이러길래..


내가 ' 나 오래전부터 쌤을 좋아하고 있었어요.' 라고 말함,,, 

병원에선 대부분 누구든 다 선생님이나 쌤이라고 말함..

그랬더니,, 그녀가 웃더니..' 알고 있어요.' 라고 말하는거임..

ㅅㅂ 나 그때 심장이 터져버릴거같았어 ,,

그리고는 내가 사귀자고 대놓고 이야기했지 ㅋㅋ

그랬더니,, 확답은 안주는데,, 웃기만함ㅋㅋ


몇잔 더 걸치고 둘다 꽤 취한상태였어,, 

그리고 내가 옆자리로 가서 스킨쉽을 하고,, 눈을 바라보니,, 

자연스레 키스를 하게됐어 ㅎㅎ


아 ㅅㅂ 진짜 느낌이 너무 좋은거야,, 세상을 다 가진거 같은 기분,,

그리고 바로 우린 모텔로 갔지..


내 평생 처음으로 이쁜여자랑 ㅅㅅ를 하게되는거지..

문을 열고 들어가면서부터 키스를 하면서 들어갔어,,

그냥 서로 마구 옷 벗기고,, 바로 눕혀서,, 애무에 들어갔지..

정말 잘해야겠다는 생각뿐이 없었어,,


근데 그녀는 혼자 심하게 느끼더라,, 물도 질질 흐르고,,

하얀 피부에, 정말,, ㅂㅈ에서는 꿀물이 흐르고,, 그녀의 혀의 맛은 너무나 달콤하게만 느껴지고,,

그녀가 내 ㅈㅈ를 빨아줄때는 정말 평소와는 다른느낌.. 너무 강하게 느껴지는 쾌감..

그리고 그녀의 ㅂㅈ에 내 ㅈㅈ를 삽입을 하니까,,

그녀의 신음소리가 들렸지..


난 이게 내 첫경험이라고 믿고싶었어,,

여지껏 해본 ㅅㅅ는 다 쓰레기다,,,

눈물이 날 정도로 너무나도 행복했지..

그녀의 살결이 너무나도 좋고,, 내 ㅈㅈ는 완전 무아지경,,,

자세를 이리저리 바꿔가며,, 해댔고,,

나는 이미 아까부터 쌀거 같았지만,, 미친듯이 참고 있고,,


그녀의 얼굴은 벌겋게 달아오르고,,

나는 미친듯이 피슨톤질을 해댔지..



그러곤,, 그녀와 평생함께이고 싶은마음에,, 나쁜마음이들어,, 그녀의 질안에 그대로 사정을 해버렸어,,



나는 사정을 하면서 눈을 감고 신음소리를 냈지,, 너무 좋았어,,



그리고 내 ㅈㅈ를 봤어,,




내 ㅈㅈ는 내 왼손에 들려있는 휴지로 감싸져있었고,,


나는 그 휴지에 사정을 했지..


다리가 저릴정도로,, 너무나도 시원했으나,,

내 손에 들려있는 휴지를 보니,, 그리고 내 앞에 놓여져있는 모니터,, 

익숙한 내 방 냄새,,

나는 역시나 방에 혼자,,,


갑자기 엄마가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는 소리에,,

나는 자연스럽게,, 휴지를 책꽂이에 숨겼다..


ㅠㅠ오늘도 나는 그녀를 생각하며,,, 눈물을 훔치며,, 내 자신을 위로한다.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토토밥도둑 - 먹튀검증 토토커뮤니티 에서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당첨금포함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번호
제목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