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밥집 아줌마 썰

작성자 정보

  • 토토밥도둑 작성
  • 325 조회
  • 0 추천
  • 작성일

본문

재래식당 국밥집이였다


아지메 혼자 일한다

그때 내 차례를 기다리며

불교서적을 읽었지

그 당시 국밥 달라하니까

귀찮다는 식으로 기다리라고 하길래 기다려줌

뒤늦게 식사가 도착했고

내 뒤에 순서 아재 두명이 식사를 하다가

그 아지메가 그 아재한테도 똑같이 귀찮은식으로 대했음

그 아재가 성질 빡내더니 미친년 장사를 하는거여 마는거여 하면서 줘팰것같더라

난 마침 불교서적을 읽고 있는지라

바쁜 그 아지메 불쌍해서 내가 밥 다먹고 식판에 그릇 담아서 전해줬다 ㅋㅋㅋㅋ

이 아지메도 그 아재 아니였으면 지좆대로 잘난줄알고 손님 걍 무시 했겠지

시발 좆같은거

자비고 나발이고

폭력이 짱일때가 있다

관련자료

컨텐츠 정보

토토밥도둑 - 먹튀검증 토토커뮤니티 에서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당첨금포함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번호
제목
이름